인공지능(AI) 기반의 신약개발 기업인 팜캐드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와 협력해 혈액 항응고제(NOAC) 신약 연구개발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팜캐드는 자체 개발 AI 인실리코(컴퓨터 모의실험) 약물개발 플랫폼 ‘파뮬레이터’로 혈액응고 과정에 관련된 단백질 중 하나를 표적으로 선정한다. 이 표적에 반응하는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았다.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의 연구팀은 그 중 가장 적합한 선도물질(Lead Compound)을 선정해 동물실험까지 진행하게 된다.

팜캐드는 미국 아틀랜타 소재 바이오벤처인 레토사이언스와 협업을 통해, 지난달 말 노스캐롤라이나 주립에서 연구개발에 관한 세부 사항을 조율했다. 이번주 공동협약서에 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