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elease

News

PharmCADD embarks on joint development project for Covid-19 vaccine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팜캐드(PharmCADD)는 아이진, 가톨릭대학교 등 5개 산·학 연구기관과 코로나19 예방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에 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

팜캐드는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기업으로, 자체 인공지능(AI) 백신전용 플랫폼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공동 연구는 안정성 높은 mRNA 백신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이르면 9월부터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컨소시엄에는 코스닥 상장기업 아이진, 티리보스, 가톨릭대학교, 세종대학교, 전북대학교 인수공통 전염병 연구소가 참여한다.

팜캐드 관계자는 “mRNA 백신은 짧은 반감기를 가지고 있고 DNA 삽입에 의한 유전자 변형 위험이 현저히 낮아서 DNA 백신 대비 우수한 안정성을 보이고, 소량으로도 동일한 면역효과를 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험관 내 연구(in vitro) 제작이 가능해 생물학적 오염 위험을 최소화하며 우수한 생산성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팜캐드는 단백질의 구조를 예측할 수 있는 자체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백신 개발 초기 단계에서 항원 단백질과 타깃 mRNA 시퀀스(target mRNA sequence)를 선정하고 구조를 예측해 백신 후보물질을 설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가톨릭대학교 남재환 교수는 정부 지원을 받아 메르스 백신 연구를 주도한 바 있다. 현재 RNA를 기반으로 하는 면역증강제 및 다양한 바이러스 백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컨소시엄에서는 mRNA 발현 플랫폼 제공 및 면역 분석을 수행한다.

세종대학교 이나경 교수는 백신개발 분야 전문가다. 면역증강제 플랫폼 기술을 mRNA 백신에 적용하는 연구와 백신 후보물질의 면역원성 평가 연구를 주도할 계획이다.

티리보스는 기존의 복잡한 관심유전자 발현 기술보다 효율적으로 발현시킬 수 있는 RNA 발현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감염병 종합연구기관인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의 이상명 교수가 참여해 동물 효능시험 연구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팜캐드는 기대했다.

팜캐드 우상욱 대표는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mRNA 바이러스 백신개발 AI 플랫폼을 자체 개발해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신규 바이러스 전염병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View Original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