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elease

News

PharmCADD’s mRNA vaccine candidate shows reliable immunogenicity in animal model

아이진과 백신 공동연구개발…영상 4도서 보관·유통 가능 장점
美 화이자, 영하 70~80도 유지·모더나는 영하 20도서 보관해야

[일간리더스경제] 부산 해운대구 인공지능(AI) 신약개발기업 팜캐드는 서울 신약개발기업 아이진과 공동연구개발 중인 mRNA(전령 리보 핵산) 기반 코로나19 예방 백신의 면역원성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실험 중인 백신은 임상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보이고 있는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과 유사한 mRNA 백신으로 팜캐드의 AI기술을 활용해 mRNA 서열을 최적화해 개발됐다.

mRNA는 핵 안에 있는 DNA의 유전정보를 세포질 안의 리보솜에 전달하는 RNA다.

팜캐드는 사스, 메르스와 같은 COVID-19 family virus로부터 추출된 데이터들을 활용해 백신 항원을 모델링하고 분자동역학 시뮬레이션을 거쳐 가장 안정한 백신 항원 후보군들을 도출했다. 도출된 후보군(단백질)을 mRNA로 변경하는 과정을 거친 후 인체 내에서 불안정한 mRNA의 약점을 개선하는 코돈 최적화를 수행한 최적의 백신 후보물질이라는 설명이다.

동물실험을 통해 mRNA 백신의 긍정적인 면역효과를 확인한 팜캐드는 내년 임상시약 생산과 임상 실험 진입을 목표로 AI 기술을 활용해 더욱 효과 높은 항원 후보군을 빠른 시간 내에 도출해 아이진에 제공할 예정이다.

팜캐드는 자체 개발한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인 파뮬레이터를 활용해 코로나19 mRNA 백신 개발 프로젝트 외에도 항암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NOAC(혈액항응고제)와 같은 다양한 신약개발 공동연구를 국내·외 협력기관과 수행하고 있다.

아이진 관계자는 “팜캐드와 아이진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상온 4도에서 보관과 유통이 가능하다”며 “이는 백신 접종 직전까지 영하 70~80도를 유지해야 하는 화이자나 영하 20도로 보관해야 하는 모더나의 백신에 비해 큰 장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View Original Article>